김홍신의 이력사항입니다.

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작성일 : 05-08-11 18:30
[연합뉴스] 미림, 4년간 DJ 몰래 도청했나
 글쓴이 : 최고관리자 (125.♡.169.86)
조회 : 5,454  

국가정보원이 5일 김대중(金大中·DJ) 정부 시절에도 국정원의 불법 도청이 자행됐다고 발표함에 따라 한나라당이 그동안 제기해 온 불법도청 의혹이 전혀 사실무근은 아니었음이 확인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국정원의 이같은 `고백'을 지렛대로 당장 DJ 정부 시절 자신들이 주장했던 각종 도청 의혹이 한 점 의혹없이 공개돼야 한다고 `기세등등'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영삼(金泳三) 정부 시절의 도·감청 의혹으로 수세에 몰렸던 한나라당은 상황이 반전된데 따른 `반사이익'을 일정부분 받고 있는 셈이다.

 국민의 정부 초창기인 지난 98년 10월 당시 한나라당 김형오(金炯旿) 의원은 정보통신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권력기관의 48시간 불법 감청으로 국민의 사생활은 없다”면서 “당초 중대범죄에 대해 긴급한 수사상 필요성이 일을때 실시하는 긴급통신제한조치가 불법 수사관행의 주요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DJ는 “과거 독재정권으로부터 고문에 의해 탄압받고 도청에 의해 유린 당한 현정부에서 만의 하나 불법감청이 있다면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이 문제를 철저히 조사하라”고 지시했고, 의혹은 의혹으로 그쳤다.

 같은 해 12월에는 한나라당 의원들이 안기부가 국회본청 529호에 별도 사무실을 차려놓고 직원들을 상주시키며 국회의원들에 대한 동향파악, 도청 및 감청 등의 정치사찰 활동을 벌여왔다고 주장했지만 당시 여권은 이를 부인했다.

 2002년 10월에는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의원이 국회에서 국정원의 도청 내용이라며 “이근영(李瑾榮) 금융감독위원장이 이귀남 대검 정보기획관에 전화를 걸어 대북 4억달러 비밀지원 의혹에 대한 계좌추적 자제를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앞서 9월에 열린 국정감사에서는 국정원 도청 자료를 근거로 한화가 대한생명을 인수하는 과정에 정권 실세가 개입됐다고 주장해 도청 논란이 도마위에 올랐었다.

 그러나 신 건(辛 建) 국정원장은 “국정원은 도청한 사실이 없다. 법원의 영장을 발부받아 합법적인 감청을 할 뿐”이라며 도청설을 거듭 부인하고 “도청에 대한 국민불안을 말끔히 해소시키기 위해 국회 정보위가 감사원의 인력과 장비를 동원한 감사를 실시할 경우 이를 수용하겠다”면서 도청과 무관함을 강조한 바 있다.

 같은 해 11월에는 한나라당 김영일(金榮馹) 사무총장이 “국정원 내부 도청자료”라며 총 27쪽 분량의 문서를 공개하고 “정치적으로 민감한 시기에 민주당과 한나라당 핵심인사 통화내용을 집중 도청해 정치공작 자료로 활용했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지만 여권은 정치공작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또 당시 한나라당 선대위 부위원장이었던 이부영(李富榮) 전 의원도 12월 기자회견을 통해 박지원(朴智元) 당시 청와대 특보가 이수동 전 아태재단 상임이사의 금품수수 의혹 처리와 관련, 이재신 민정수석과 나눴던 대화내용이 담긴 도청자료를 입수했다고 주장했다.

 이 전 의원은 자신과 김만제, 김홍신, 이병석 의원 등과 당시 민주당 정대철 의원의 통화 내용 등이 담긴 도청의혹 자료도 제시하면서 여야를 가릴 것 없이 광범위한 도청이 이뤄졌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정형근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의 정부는 일관되게 불법 도청은 없다고 주장했지만 결국 사실로 드러났다”면서 “당시 관련자들의 위증 여부에 대한 사법처리 등 파문이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