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신의 이력사항입니다.

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구게시판 바로가기


 
작성일 : 13-06-14 14:59
법선 스님께!
 글쓴이 : 아름이 (121.♡.187.62)
조회 : 3,067  
존경하는 무등산 첫 절 문빈정사 법선 주지 스님께!
 
문빈정사 반대쪽에 있는 운남지구는 보슬비가 내립니다.
문빈정사도 무등산의 넓은 품에 안겨 가는비를 맞이하고 있겠지요?
범능 스님 입적하셨다는데, 다비식 잘 치루시기 바랍니다.
 
스님께서 다사로운 품으로 안아주신 조성구 회장.
스님을 뵙고 문빈정사를 나선 이후 조 회장의 기쁜 마음을 엿보았습니다.
조 회장의 딸아이 윤채도 스님을 처음 뵈었는데 너무 좋아했답니다.
스님의 운명은 뭇 사람들이 좋아할 수밖에 없는 듯합니다.^^
 
2012년 5월 17일.
조성구 회장이 광주와 새로운 인연을 맺고, 5.18을 맞이했습니다.
5.18 32주년기념행사위원회의 협조를 받았습니다.
금남로에서 삼성SDS 검찰재수사촉구 및 공동고발인단 서명운동을 개시했습니다.
80년 5월 정치민주화를 요구했던 광주에서,
실로 32년만에 경제민주화의 함성이 메아리 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5.18주간이 지나 곧바로 문빈정사로 향했습니다.
무등산은 연간 연인원 천만 명의 등산객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전국의 시민들을 만날 수 있는 매우 특별한 장소입니다.
 
스님께서는 매우 특별한 방법으로 조성구 회장을 맞이해주셨습니다.
손수 서명대를 설치해주시고, 서명하시는 시민들을 독려해주셨습니다.
뿐더러 상처 입은 조성구 회장의 영혼을 치유해주셨습니다.
점심과 저녁을 제공해주시며, 조성구 회장의 용기를 북돋워주셨습니다.
확성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전기를 비롯한 모든 편의를 제공해주셨습니다.
스님 덕분에 광주시청과 동부경찰서의 협조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어찌 그 고마움을 잊을 수 있겠습니까?
서신을 빌려 거듭 그지없는 고마움을 전합니다.
 
지난 6월 11일.
조성구 회장은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스님을 뵈었습니다.
조성구 회장은 스님께 굳은 의지로 약속 드렸습니다.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삼성의 만행을 고발하고,
재벌로부터 이 나라 중소기업이 숨을 쉴 수 있도록 더욱 매진하겠습니다.
이번에는 대국민 국회청원서명운동을 전개하겠습니다.”
 
자비로운 마음으로 조성구 회장의 영혼을 품어주신 스님!
 
오늘 조성구 회장이 동부경찰서에 집회신고를 마쳤습니다.
혼자라도 매일 대국민 국회청원서명운동을 전개하겠노라며...
스님의 법력이 조 회장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하신 것입니다.
 
조성구 회장이 흘리는 눈물은 이 나라 중소기업의 눈물입니다.
11년 동안 짓밟히고 억눌렸지만, 결코 굴복하거나 타협하지 않았습니다.
그가 흘린 눈물이 경제민주화로 우리 곁에 다가 오고 있습니다.
 
함께 하지 못하는 저의 현실에 자괴감이 밀려옵니다.
주차노동이라도 해야 다소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요즘은 페이스북에서 일대 일 채팅으로 조 회장을 알리고 있습니다.
뿐더러 지인들께 전화작업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다행히 거부하는 분들은 없습니다.
지구별에서 이런 착한 시민들이 있을까요?
시민들만이 대한민국 미래의 축복입니다.
 
저는 일주일에 하루를 쉬니 일요일에 뵙겠습니다.
스님의 다사로운 손길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가 될 것 같습니다.
지난해와 같이 넉넉한 마음으로 조성구 회장을 보살펴주시기 바랍니다.
스님의 도움이 없었다면 언감생심 꿈도 꾸지 못할 일이었습니다.
문정현 신부님, 문규현 신부님, 김용성 목사님, 공선옥 작가님, 조현옥 시인님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격려와 성원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늘, 스님께서 용기 주셨던 말씀을 기억합니다.
 
“시민들은 준비되어 있습니다.
여러분의 진정성을 확인하고 싶어 할 뿐입니다..
그 진정성은 포기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활동하는 것입니다.
힘들더라도 시민들이 화답할 때까지 꿋꿋한 의지로 걸어가십시오.
저도 함께 하겠습니다.”
 
그 말씀은 진리와도 같은 말씀이셨습니다.
놀랍게도 어느 순간에 폭발적인 성원이 있었으니까요.
스님의 지혜로움으로 수십만의 시민들과 인연을 지었습니다.
그 지혜의 길을 다시 용기내서 따라 걷겠습니다.
 
바람 불어, 들불 만나면, 정의의 불꽃이 피어오를 것입니다.
 
고맙습니다.
 
늘, 강건하시고, 자비로움으로 무등산을 다사롭게 하소서.^^
http://www.youtube.com/watch?v=wlaWRA-Monw